기고 및 연재하는 방법

판의 경계가 없어요. 바벨 이전의 시대로 돌아가, 세계 각국의 친구들이 각자의 모국어로, 각자의 경험과 시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씁니다. 가입 후 바로 글을 쓸 수 있는데요. 그렇게 송고된 기사는 최소한의 편집을 거쳐 발행되게 됩니다.

편집장에게 무엇이든 물어보세요.

메일 : ungyuyeo@naver.com

Leave a Repl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