넷플릭스가 다시 시작된다

2016년 1월. TV, 인터넷 스트리밍 공룡 “넷플릭스“가 한국에 진출했다. 하지만 국내 진출 이후 빈약한 콘텐츠 문제, OTT(Over The Top : 인터넷을 통해 방송 프로그램·영화·교육 등 각종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) 시장을 선점한 업체들과의 비교 등 “넷플릭스”라는 이름 자체가 가진 파급력은 사라져만 갔다. 이렇게 “빛 좋은 개살구” 취급을 받던 “넷플릭스”의 국내 분위기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통해 반전된다.

바로 봉준호 감독의 영화 “옥자”다. “옥자”를 두고 일어난 전 세계적인 구 극장가와 신 공급자의 마찰은 “전통”과 “변화”로 대변되어 수많은 논쟁을 일으켰고, 이와 같은 논란들이 오히려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, 영화 개봉 당일 국내 넷플릭스 이용자 수는 30만 명으로 세 배가량 급증했다.

옥자를 통해 가능성을 본 넷플릭스는 한국을 새로운 콘텐츠 허브로 만들겠다는 말과 함께 한국형 콘텐츠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. 스탠딩 코미디 쇼 “유병재: 블랙코미디”를 시작으로, 국민 MC 유재석의 새로운 추리 예능 “범인은 바로 너”, 웹툰 기반 드라마 “좋아하면 울리는”, 그리고 김은희 작가의 사극 드라마 “킹덤”까지. 넷플릭스의 진정한 한국 진출이 시작되었다.

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넷플릭스의 새로운 결과물들을 기다리는 것뿐. 옥자가 만들어 낸 분수령은 이제 시작이다.

Leave a Reply